Thursday, July 30, 2020

베스트바이 생존법에서 배우는 약자의 생존 기술


<출처: THE WEEK>

“리테일(유통산업)의 종말에서 베스트바이는 어떻게 살아남았나?”

‘더 위크'에 올라온 이 사진 한 장이 모든 걸 말해주고 있었습니다.
이토록 절묘하게 ‘아마존화’와 베스트바이의 생존을 잘 표현한 작품이 있을까 싶네요.

(참조 - How Best Buy survived the retail apocalypse)

기사가 나온 2018년 10월, 20세기의 아마존이었던 ‘시어스 백화점’이 파산합니다.
무려 1893년에 설립한 125년 된 미국 최대 유통업체였죠.

그 전에 전자제품 유통 체인 ‘써킷시티’가 2009년, 96년 역사의 ‘라디오쉑’은 2017년에 망합니다. 한국의 용산전자상가와 비슷한 ‘프라이즈 일렉트로닉스’도 많은 점포가 문을 닫고, 매장 선반은 비어 있다고 합니다.

베스트바이’도 예외는 아닙니다. 코로나 상황까지 발생해서 50여 개 매장이 문을 닫았죠.

하지만!
‘아마존화 + 코로나’라는 이중고에도 베스트바이는 ‘기적’처럼 버티고 있습니다.

아니, 다른 리테일 업체와 비교해 확실한 차이가 납니다.
...

본문 계속 읽기 (아웃스탠딩리디아티클)

* 계속 읽기를 위해서는 해당 서비스의 무료 읽기나 월 구독이 필요합니다.

No comments:

Post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