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March 19, 2017

산더미 같이 쌓여있는 일에 스트레스 받을 때


교회에 갔다 오고 점심도 먹고 평화로운 일요일 오후. 미국에선 소위 'Sunday Night Blues' 라고 하는, 일요일 밤이면 월요일의 출근에 대한 생각에 기분이 우울해지는 그런 기분에 젖어 들기에도 이른 시간인데 문득, 너무나 많은 일이 쌓여있다는 생각이 파도처럼 몰려온다.


뜯지 않고 쌓여있는 우편물들, 고지서 정리, 프린트해놓고 읽지 않은 기술 문서들, 세금 보고, SNS 사이트 만들어 달라고 부탁받은 일, 교회 사역부서의 일, 정리하지 않고 쌓여가는 이메일들, 아이가 다녀온 병원의 진료 기록 확인을 위해서 온라인 계정 오픈하기, 아이의 과학 경진 대회 사진 백업하고 공유하기, 맥북의 O/S 업그레이드, 데이터 백업 등등.... 써내려 가자니 끝이 없는 것 같다.

매번 '단순하게 살아라', '하루 15분 정리의 힘' 같은 책들과 각종 시간 관리 비법들을 시도해 보지만, 어느 순간 지금의 상황을 보면 옛날과 크게 달라지지 않았음을 느끼고 크게 좌절할 때가 많다. 정말 영화에서 보듯, 또 다른 나를 복제해서 자질구레한 일들을 시키고 싶은 심정이다. 도대체, 미국 대통령과 같은 위치의 사람들은 어떻게 시간 관리를 할까? 오바마 대통령의 경우, 가족들과 식사도 하고, 책도 꼬박꼬박 읽고, 휴가 때는 여유 있게 골프를 즐기면서 말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저녁 7시 이후에 서재에서 4~5시간의 개인 시간을 가졌다고 한다. 그는 이 시간 독서를 하며 시간을 늦추고 통찰력을 얻었다.


* 관련 기사: 오바마 대통령 “8년간 힘이 되어준 건 독서” (한겨례)

개인 각자 각자가 나름의 비결이 있겠지만, 내가 지금까지 찾은 최선의 비법은 이것이다. 가장 나쁜 것은, 마음이 불편한 상태에서 그것을 회피하고 TV를 보거나 놀아버리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나중에 더 큰 후회가 밀려와서 우리의 마음을 짓누른다. 그렇다면, 그 많은 일을 다 처리할 수도 없고 안 할 수도 없고 어떻게 해야 하는가? 그 비법은 자신의 마음을 잘 관찰하는 것이다. 5~10분 정도 쌓여있는 일들을 적어보면서 도대체 내 마음을 그토록 무겁게 하는 일이 무엇인가를 찾아내는 것이다. 1~2주일 시간 여유가 있는 경우는 그렇게 마음에 부담을 주지 않을 것이다. 나의 경우에는 주로, 당장 오늘 해야 할 일이나, 내일까지 해야 하는 일 등 임박한 일을 처리하지 못한 경우에 기분이 우울한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이런 식으로 자신의 마음을 짓누르는 그 한 가지를 찾아낸다. 물론, 여러 가지가 있을 수도 있겠지만 그중에서도 더 심하게 기분을 압박하는 일을 찾아낸다. 우리 인간의 뇌는 항상 쉬고 싶어 한다. 그럴 만도 한 것이, 심장과 같이 인간의 기관 중에서 24시간 365일 쉬지 않고 작동하고 있으니 그럴만도 하다. 심지어, 우리가 자는 동안에도 뇌는 낮 동안의 기억을 처리하고 정리한다. 그러니, 앉으면 눕고 싶고, 누우면 자고 싶은 것이 인간의 자연스러운 본능이다. 그러니, 마음을 짓누르는 일이 있으면 억지로라도 소파나 침대에 눕지 말고, 일단 의자에 앉아 멍하니 라도 좋으니 눈을 감거나 일의 리스트를 작성하면서, 혹은 심호흡을 하면서 나의 마음을 우울하게 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찾아낸다.

자, 이제 그 일을 찾아냈다면 반은 성공한 셈이다. 이제 그 일을 그저 시작한다! 장난하냐고 화를 낼 분들이 많을 것이다. 그러나, 이 비법은 정말 효과가 있다. 잘 들어보시라. 그 일의 전체를 끝내라는 얘기가 아니다. 예를 들어, 10장의 학교 리포트나 회사 프리젠테이션을 내일까지 끝내야 한다면 서너 장만 하는 것이다. 혹은, 대략적인 목차만 주욱 적어놓고 잠시 잊은 상태에서 TV를 보거나 좀 재미있는 책을 읽으면서 지내도 좋다. 많은 시간 관리 비법 서적들이 이런 방법을 말하고 있다. 소위, '스몰 스텝 전략(small step)'이다.

로버트 마우어의 '아주 작은 반복의 힘 (One Small Step Can Change Your Life: The Kaizen Way)', 제임스 클리어의 '아주 작은 습관의 힘 (Atomic Habits)', 스티븐 기즈의 '습관의 재발견 (Mini Habits)' 과 같은 책들이 이런 전략이 아주 효과적임을 잘 말해주고 있다.


기억하라 - 작게 시작하라!


그 과정에서 다른 보조적인 도움을 받는 것도 좋다. 예를 들면, 보고서를 쓰면서 자신이 좋아하는 음악을 들으면서 하거나, 장소를 바꿔서 책상이 아닌 식탁이나 야외 혹은, 스타벅스와 같은 커피숍으로 장소를 옮기는 방법 등이 있다. 필자도 야외형 인간이 아니라서, 이런 방법들이 쉽지는 않지만, 음악을 듣거나 집 안에서 자리를 옮겨서 하는 방법 등은 꽤 효과가 있다. 그리고, 정말 하기가 싫은 상태이면 타이머를 15분 정도만 맞추어 놓고 딱 15분만 하고 그 후에 본인이 하고 싶은 일을 하도록 한다. 이렇게 해 놓으면 일단, 그 일에 대해서 뇌가 활성화되고 쉬는 중에도 그 일을 다시 하게끔 하는 원동력이 된다. 뇌는 정말 지루한 일을 싫어한다. 그러니, 자꾸 신선한 아이디어로 뇌에 활력을 주어야 한다.


No comments:

Post a Comment